제8회 진주같은영화제에 놀러오세요

영화제의 마지막 날인, 11월 4일 일요일.

진주같은 영화제 스탭들은 조금 일찍 나섰습니다.

왜냐면 오늘은 오전 상영이 있기 때문이죠! ㅎㅎ

 

영화제 마지막 날의 첫 상영작은
'청소년 섹션'입니다. 

이 섹션은 이번에 처음으로 여러분들께 선보이는 행사인데요!

진주시민미디어센터에서 활동하고 있는 '진주같은 청소년 영화동아리'가 있습니다.
영화를 좋아하는 친구들, 영화를 보고 읽는 것을 함께 하는 동아리 친구들인데요!

이 친구들이 직접 이 프로그래밍을 하고 
상영 후 '무비토크'도 준비했답니다 ㅎㅎ

<로마의 휴일> 무비토크 진행 중인 모습

 

고전중의 고전인 <로마의 휴일>을 선택했고
오래된 고전 작품을 영화관의 큰 스크린으로 함께 보다니..

고전 작품을 상영해서 그런지 찾아주신 관객분들의 연령대도 굉장히 다양했답니다.

청영동 친구들의 재치있는 입담과 쫄깃쫄깃한 진행 덕분에 더욱 즐겁고 특별한 시간이 되었어요.
영화를 보고 느끼는 데에는 정말 나이가 없는 것 같아요.
정말 최고였어요 친구들 :)

 

오후에는 일반 단편영화를 보았습니다.

이제까지 진주같은영화제에서 볼 수 있었던 단편은 '지역단편'뿐이었는데요~
올 해는 조금 더 다양한 영화를 만나게 해드리고 싶어, 전국 단위로 공모를 받았습니다.

그 결과.... 500여 편이라는 수많은 작품이 들어와 선정하기가 정말정말 힘들었는데요 !

영화제에서 관객들께 보여드렸던 4작품은, 정말 고심끝에 고른 작품이니만큼
스탭 모두가 입을 모아 칭찬하고 감명받았던 작품이었습니다.

일반단편섹션 관객과의 대화 진행 모습

 

아쉽게도 감독님들은 전부 오시진 못했고 <푸르른 날에>를 연출한 한은지 감독님을 모시고 이야기나눌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오후 4시 30분에는 세월호, 그 이후에 남은 가족들의 이야기를 다룬 옴니버스 영화 <봄이가도>를 상영했습니다.

감독님을 모시고 어떤 이야기를 나눌 수 있을까 고민하던 저희는,
'세진모'(세월호의 진실을 찾는 진주 시민들의 모임)의 이정옥 선생님을 섭외했습니다.

따뜻한 이야기와 함께.. 또 깜짝 이벤트를 준비했었죠!
미리 감독님의 싸인을 받아둔 '포스터'를 질문을 해주신 분 몇 분에게 선물해드렸답니다 ㅎㅎ

 

그리고 저녁, 벌써 폐막작을 상영할 때가 되었습니다.

제11회 진주같은영화제의 마지막을 장식한 작품은 <대관람차>였어요.

'잘~~ 말아줘~~ 잘~~ 눌러줘~~~'
'자두'라는 팀명으로 가수활동을 했던 강두씨가 주연으로 나오는 작품이에요.

일본 오사카를 배경으로 찍은 작품인데요.

서정적이고 감성적인 작품. 오사카의 아름다운 배경이 담겨있는 작품이었습니다.

많은 분들이 영화가 너무 따뜻하고 좋았다며 좋은 평가를 해주셨어요. 

<대관람차> 관객과의 대화 진행
왼쪽 백재호 감독, 오른쪽 모더레이터 정현아

 

이로써 3일간의 진주같은영화제는 끝이 났습니다.

3일 동안 진주같은영화제를 찾아주신 많은 관객분들 정말 감사드립니다.
제11회 진주같은영화제는 여러분들에게 어떤 기억으로 남았을지 모르겠습니다.

다만 내년에는 조금 더 풍성하고 즐길거리가 많은 행사가 되어야하지 않을까?

감사한만큼 벅찬 감동과 또 기대해주신 것에 미치지 못한 것 같아 죄송한 마음이 공존했던,
그 날을 생각하며 조금 많이 늦었지만 이렇게 글을 써봅니다.

 

2019년 진주같은영화제는
더욱 멋진 모습으로 여러분께 인사드릴게요!

 

♥♡♥♡ 감사합니다 ♥♡♥♡

제8회 진주같은영화제에 놀러오세요



일반 단편

<귀로> <푸르른 날에> <세이브 미> <자유로>


11월 4일 오후 1시 / 롯데시네마 진주혁신 3관


올해 진주같은영화제가 처음 선보이는 섹션입니다.
경남외 다른 지역에서 제작된 단편 영화를 상영합니다.




**관람료

전좌석 7천원

**인터넷 예매

인터파크 영화

http://movie.interpark.com/search/movie.asp?search=%uC9C4%uC8FC%uC2DC%uBBFC%uBBF8%uB514%uC5B4%uC13C%uD130


제8회 진주같은영화제에 놀러오세요

[일반단편섹션 상영작 발표]



제11회 진주같은영화제!
일반 단편 섹션에서 관객들과 만날 상영작을 발표합니다.



진주같은영화제는 올해 처음으로 경남지역을 제외한 단편영화를 ‘일반단편섹션’으로 공모했습니다.
전국을 대상으로 하는 첫 공모라 어떤 작품이 얼마만큼 찾아올지 생각지도 못했는데,
많은 분들의 관심으로 500편이 넘는 영화들을 맞이하게 되었습니다.


색다른 실험영화부터 드라마, 코미디, 스릴러 등 다양한 장르와 완성도를 갖춘 작품들이 많았고,
그래서 더욱 상영작을 선정하는데에 시간이 걸렸습니다.


공모가 끝난 8월 초부터 9월 초까지 약 한 달 동안 내부 심사, 외부 심사를 통해 4 작품을 선별해 내었습니다.


많은 작품을 보면서 네 가지 작품밖에 선택할 수 없어 아쉽고 또 죄송하다는 말씀 전합니다.


아무리 짧은 단편영화를 만든다고 해도 이야기를 꾸려내는 과정부터 촬영, 편집까지
정말 많은 노력과 끈기가 필요하다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
그만큼의 노력이 깃든 여러분의 작품을, 진주같은영화제에 출품해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 
진주같은영화제가 조금 더 성장해 내년에는 더 많은 작품들을 상영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상영작 발표와 함께 진주같은 영화제 일반단편섹션 상영작 공모에 관심갖고 참여해 주신
모든 분들께 깊은 감사의 마음을 전합니다.



*경남 지역 섹션 상영작은 이번주 목요일(9/6) 발표합니다.




: 선정작 :

<귀로> 연출: 이승규
<푸르른 날에> 연출: 한은지
<세이브미> 연출: 전윤수
<자유로> 연출: 황슬기






  1. 어이가 없네요 2018.09.06 11:28

    고작 네 작품 뽑으려고 전국 대상으로 일반경쟁작품 공모한건지 ㅎㅎ

    출품한 감독들 허탈하게 만드는 영화제


    이 댓글은 또 지워지겠죠? ㅎㅎ

    • 진주같은영화제가 올해는 변화를 시도했습니다. 지역섹션의 범위는 경남으로 좁힌 대신 단편섹션은 전국 공모로 진행했습니다. 진주같은영화제에 타 지역에서 제작된 단편영화도 틀 수 있게 해달라, 볼 수 있게 해달라는 많은 분들의 기대에 부응하기 위함이였습니다.

      기대하지도 못했는데 정말 많은 감독님과 배급사에서 출품을 해주셨고, 너무나 훌륭한 영화를 지역 시민과 함께 볼 수 있다는 큰 기쁨과 너무나 좋은 작품 중에서 많은 편수를 상영할 수 없다는 더 큰 아쉬움을 함께 느꼈습니다. 영화제를 꾸려가는 진주시민미디어센터 스태프 모두의 마음의 짐이고, 앞으로 풀어가야할 숙제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좋은 영화를 더 많은 시민과 함께 볼 수 있는 길에 대해 늘 고민하고 있습니다. 빠르게 많은 일을 해낼 수는 없지만, 흔들리지 않고 꿋꿋이 가고 있습니다.

      상심을 드려 죄송합니다. 댓글을 며칠 동안 읽고 또 읽었습니다. 마음이 무겁습니다. 이해와 오해 사이 그 넓은 강을 몇 줄의 글로 건너지 못할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그럼에도 영화로 더 많은 사람이 행복해지길 바라는 진주같은영화제의 진심을 살펴주시길 부탁드립니다.

  2. 위에 계신분이 감독님이라면,,, 2019.08.29 19:36

    감독님이 위의 댓글을 쓰셨다면...정말 실망스러워 지나가다 한 마디 남깁니다.
    국내 영화제는 모두 출품비를 받지 않습니다.
    자체적인 예산과 지자체 지원, 봉사로 만들어집니다.

    그래서 대부분 가난하게 운영이 됩니다.
    그런데 해외 영화제는 대부분 소정의 출품비를 받습니다,,,
    베를린, 칸, 멜버른, 로카르노같은 영화제는 단편영화 출품비를 약 5-10만원 가량 받습니다.
    작은영화제도 예외가 아닙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영화를 한 군데라도 더 상영하고 싶은 많은 감독님들은 자비를 털어 출품비를 내어 해외 영화제에 출품합니다.

    고작 4작품이라니...4작품이라도 더 틀 기회가 생겼다는 것에 감사해야 하는 것 아닌지요?
    무료로 출품하고 상영의 기회도 받을 수 있는 고마운 영화제에 어이가 없다는 말씀을 남기시니...
    본인 작품이 안된 것에 화가 나서 글을 쓰신 것 같네요.
    개인적으로 정말 영화를 좋아하고 영화제를 존중하는 감독님이 맞는지 싶습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