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회 진주같은영화제에 놀러오세요

2020 진주같은영화제 지역섹션 상영작을 발표합니다. 

진주같은영화제 지역섹션은
척박한 경남의 영화문화환경에 마중물이 되고자 마련한 자리입니다.
경남지역에서 제작된 장,단편영화를 지역에 소개하고, 
경남 영화인들을 위한 자리를 마련합니다.
지역의 영화가 지역민들과 만나는, 진주같은영화제의 자랑이자 핵심입니다. 

2020년에는 지역섹션에 장,단편 포함 총 30편의 작품들이 출품되었습니다.

심사에서 만난 많은 작품은 지역에 갇히지 않은 고민을 이야기 하고 있었습니다. 
장애인, 빈부격차, 취업, 노동 등 현대를 사는 사람들이라면 공감할 수 있는 주제였습니다.
이 작품들을 심사 하면서 우리는 지역색, 지역성에 대해서 생각해봤습니다.

지역색과 지역성이 영화에서 어떻게 드러나고 있는지,
지역의 관객들은 이 영화를 만나 어떤 생각을 하게 될지,
진주같은영화제와 지역섹션이 보여주고자 하는 것은 무엇인지 고민하고, 이야기 나눴습니다. 

오랜시간 논의 끝에 4작품을 선정해 발표합니다.
영화 내부의 지역성을 넘어 외부에서 지역의 관객들과 만나서 만들어 갈 것들 기대해봅니다.

지역 출신의 영화인이 만든 작품,
지역에서 제작된 작품을 다양하게 만날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출품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하다는 말씀 드립니다. 

선정작은 다음과 같습니다. 

*지역단편부문
<삼중주> 변여빈 감독
<콜 미> 김민지 감독
<프라사드> 장준엽 감독
<함께 살개> 이윤지 감독

*지역장편부문
상영작 없음

 

| 지역섹션 심사위원 |

김정희 (시민프로그래머)
윤산하 (시민프로그래머)
류제헌 (시민프로그래머)
이상진 (감독)
정진아 (국도예술관 프로그래머)

 

 

제8회 진주같은영화제에 놀러오세요

청야

Geochang Massacre - Bloody winter

 

2013|한국|83분 15초|김재수|드라마|12세이상관람가

엠비씨네 롯데시네마 3관|11월 2일 금요일 오전 10시GV

 

영화 청야 스틸컷

 

 할아버지가 간직한 사진 속 어린 소녀, 그 소녀를 찾기 위해 할아버지와 손녀딸이 역사의 현장으로 간다.

지윤(안미나 분)은 대령 예편 후 치매에 걸려 기억을 잃어버린 할아버지 이노인(명계남 분)의 사진첩에서 어린 소녀의 모습이 담긴 낡은 사진 한 장을 발견한다. 평생 할아버지의 마음에 새겨진 소녀의 사진이다.

 

 다큐멘터리 방송 편성을 위한 마지막 퍼즐.

차피디(김기방 분)는 다큐멘터리 프로듀서이다. 우연한 기회에 지윤과 할아버지의 방문이 한국전쟁의 상처인 거창 사건과 깊은 관계가 있다는 것을 직감하고 자신이 제작중인 다큐멘터리에 이들을 이용하려 한다.

 

 할아버지가 입버릇처럼 되뇌는 알 수 없는 말에 담긴 슬픈 비밀

사진 속 소녀를 찾기 위해 할아버지와 경남 거창으로 향한 지윤은 할아버지가 평소 입버릇처럼 되뇌던 “오줌 안 마려워?, 집에 가자” 의 의미를 알아가게 된다.

 

“몰랐다면 알아야 하고, 알았다면 외면하지 말아야 한다.”

제8회 진주같은영화제에 놀러오세요

2019년 제12회 진주같은영화제 지역섹션을 장편과 단편으로 나누어 공모받았습니다.


심사결과 올해 지역장편부문은 선정작이 없음을 알려드립니다.


지역섹션 부문에 관심가지고 참여해주신 분들께깊은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