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회 진주같은영화제에 놀러오세요

2019 진주같은영화제는 11월 3일 윤가은 감독님의 우리집으로 오프닝을 하였습니다. 

지역단편 - 빈집, 기일, 안나, 그 여름 핫도그 4작품과

일반단편 - 구명조끼를 한 해적선장, 어라운드맨, 종천지모, 해미를 찾아서 4작품을 상영한 뒤 감독님들, 배우분들과 대화를 나누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관객분들이 정말 섬세한 부분까지 놓치지 않고 질문하는 모습이 인상 깊었습니다.

진주같은영화제는 3일차인 11월 3일 폐막작으로 이동은 감독님의 니나 내나를 상영하였습니다. 특히나 장혜진, 태인호, 이가섭 배우님들이 오셔서 더욱더 풍성했었던 GV시간을 뒤로 영화제는 폐막하였습니다.

3일간의 영화제 기간 동안 도움을 주신 분들과 응원해주신 분들, 진주까지 기꺼이 와주신 감독님 배우님 그리고 관객 여러분들께 감사드립니다.  

2019 진주같은영화제 두번째 날의 기록! 데일리 영상으로 확인하세요

제8회 진주같은영화제에 놀러오세요

우리집

The House of Us

 

2019|한국|91분 55초|윤가은|드라마|전체관람가

엠비씨네 롯데시네마 3관|11월 3일 일요일 오전 10시|무비토크

 

영화 우리집 스틸컷

“우리집은 진짜 왜 이럴까?”

 

 매일 다투는 부모님이 고민인 12살 하나와 자주 이사를 다니는 게 싫기만 한 유미, 유진 자매는 여름방학, 동네에서 우연히 만나 마음을 나누며 가까워진다. 풀리지 않는 ‘가족’에 대한 고민을 터놓으며 단짝이 된 세 사람은 무엇보다 소중한 각자의 ‘우리집’을 지키기 위해 모험을 감행한다.

 

“우리집은 내가 지킬 거야. 물론 너희 집도!”

 

 

 

[상영 및 수상 이력]

 

2019

제63회 런던 국제 영화제 _ 저니 부문 (윤가은)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