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회 진주같은영화제에 놀러오세요

2019 진주같은영화제는 11월 3일 윤가은 감독님의 우리집으로 오프닝을 하였습니다. 

지역단편 - 빈집, 기일, 안나, 그 여름 핫도그 4작품과

일반단편 - 구명조끼를 한 해적선장, 어라운드맨, 종천지모, 해미를 찾아서 4작품을 상영한 뒤 감독님들, 배우분들과 대화를 나누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관객분들이 정말 섬세한 부분까지 놓치지 않고 질문하는 모습이 인상 깊었습니다.

진주같은영화제는 3일차인 11월 3일 폐막작으로 이동은 감독님의 니나 내나를 상영하였습니다. 특히나 장혜진, 태인호, 이가섭 배우님들이 오셔서 더욱더 풍성했었던 GV시간을 뒤로 영화제는 폐막하였습니다.

3일간의 영화제 기간 동안 도움을 주신 분들과 응원해주신 분들, 진주까지 기꺼이 와주신 감독님 배우님 그리고 관객 여러분들께 감사드립니다.  

2019 진주같은영화제 두번째 날의 기록! 데일리 영상으로 확인하세요

제8회 진주같은영화제에 놀러오세요

안나

Anna

 

2018|한국|21분|김태진 / Kim Taejin|드라마|15세이상관람가

엠비씨네 롯데시네마 3관|11월 3일 일요일 오후 1시|GV

 

영화 안나 스틸컷

  외로운 유년시절을 보낸 안나에게 영화는 친구 같은 존재다. 스스로를 영화로 위로하며 살아온 안나는 영화를 볼 때마다 하고 싶은 것이 바뀐다. 복싱, 피아노, 이번엔 탭댄스다. 탭댄스 대회를 나가기 위한 10만원, 하루 종일 편의점에서 일하는 엄마를 졸라보지만 엄마의 반응은 냉담할 뿐이다.

 

 

 

[배우/제작진 수상 이력]

 

2019

제13회 대단한 단편영화제 _ 본선 부문 (김태진)

제23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_ 판타스틱 단편 걸작선 부문 (김태진)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