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회 진주같은영화제에 놀러오세요

진주같은영화제에 찾은 관객분들

영화제의 둘째날이 밝았습니다! 

영화제의 둘째날을 한 단어로 표현하자면 '지역영화'라고 할 수 있을 것 같아요.

오후에는 지역단편 섹션을 보고 gv를 진행하고
저녁에는 지역장편 섹션과 gv가 진행되었습니다!

지역에서, 지역민에 의해 만들어진 영화가 지역 관객과 만날 수 있다는 것.

그 소중한 시간에 함께 해주신 관객분들께 감사드려요.

영화제 부스를 찾은 관객분들

이튿날 오후 1시 30분에는 <개의 역사>라는 다큐멘터리를 상영했어요.

제목에 나와있듯이 한 마을에 오랫동안 살아온 '개'의 역사에 대해 알아가면서
그 마을에 오랫동안 살아가고 있는 사람들의 이야기가 함께 뭍어나오는 그런 영화입니다.

GV 시간에 관객분들의 다양한 질문이 쏟아졌고
감독님과 영화에 대해, 그리고 삶에 대해 터놓고 이야기할 수 있는 시간이었습니다.

관객과의 대화 진행 준비 모습

 

오후 4시 30분에는 지역 단편 영화들을 만나봤습니다.

지역에서 활동하는 감독님 또는 지역을 배경으로하거나 지역 출신 감독님들의 작품이었습니다.

각양각색의 매력을 가진 네 작품 <경화>, <52hz>, <호루라기>, <밤낚시>을 만나보고 이야기 나누었습니다.
이상진 감독의 <경화>에 출연했던 아역배우도 깜짝 참석하여 더욱 자리를 빛나게 해주었어요 ㅎㅎ

지역단편섹션 관람 전 관객 모습
지역단편섹션 관객과의 대화 진행 모습

정말 영화는 '그냥' 만들어지는 게 아니라는 것을 한 번 더 실감하게 해주었던 것 같습니다.

좌충우돌을 겪었던 에피소드부터 영화 속 숨은 의미까지 알게되어 즐거운 시간! 지역단편 GV 시간이었습니다 ㅎㅎ

 

7시 30분에는 지역 장편 섹션으로 최정민 감독의 <앵커>를 상영했습니다.

지역장편섹션 <앵커> 관객과의 대화 모습 (왼쪽 이승아 모더레이터, 오른쪽 최정민 감독)

앵커의 경우 결말이 뚜렷하지 않고 열린 결말으로 끝이나기 때문에
많은 관객분들이 적극적으로 질문을 해주셨었어요.

이런 오고가는 이야기 속에서 영화는 또다시 탄생하는 게 아닐까요? ㅎㅎ

 

둘째 날은 조금 하루가 길었어요.

밤 10시에 심야 상영으로, <킬링디어>를 만나보았습니다.

이 작품 역시 이전까지 <더 랍스터>라는 작품으로 극찬을 받았던 감독입니다.
서늘하고 조금은 섬칫할 수 있는 이야기인데요.
그만큼 스릴넘치는 이 작품 역시 진주에서는 개봉하지 않았었어요.

영화관에서 보려고 기다렸던 분들도 많았던 터라,
늦은 시간임에도 불고하고 꽤 많은 분들이 영화제를 찾아주셨습니다.

 

<킬링디어> 관객 모습

 

하루동안 정말 다양한 장르의 영화를 함께 보고 이야기나눌 수 있었어요.

셋째날은 아침 일찍 영화제의 문을 열었습니다 :)
다음 게시물을 봐주세요 ㅎㅎ

제8회 진주같은영화제에 놀러오세요

영화제의 재미는 바로, 이 맛 아닐까요 ㅎㅅㅎ

영화에 대한 생각을 더욱 풍성하게 만들어주는,

 관객과의 대화(GV) 시간인데요~

올해 역시, 진주같은영화제는 전 섹션 중 일부를 제외하고

모든 섹션에 GV 시간을 준비했습니다 ㅎㅎ


제11회 진주같은영화제에 참석하시는 게스트 분들을 안내해드립니다 !!


[제10회 진주같은영화제, 지역섹션 관객과의 대화 모습]



* 11월 3일 토요일 *


 13:30 상영작 <개의 역사> 

- 모시는 손님: 김보람 감독님


 16:30 '지역단편섹션' 

 - 모시는 손님:
<경화> 이상진 감독님, 박수연 배우님
<호루라기> 김남석 감독님, 임호준 배우님, 이태돈 촬영감독님
<52Hz> 최원우 감독님
<밤낚시> 안흥성 감독님


 19:30 '지역장편섹션' <앵커> 

- 모시는 손님: 최정민 감독님, 박수연 배우님




* 11월 4일 일요일 *


 13:30 '일반단편섹션' 

 - 모시는 손님:
<푸르른 날에> 한은지 감독님, 박수연 배우님

 - 모더레이터: 이혜원 (일반단편섹션 심사위원)


 16:30 <봄이 가도> 

 - 모시는 손님: 전신환 감독님

 - 모더레이터: 이정옥 (세월호 진실을 찾는 진주 시민들의 모임)


 19:30 <대관람차> 

 - 모시는 손님: 백재호 감독님





제11회 진주같은영화제로 놀러오세요 :)


*개막작인 <어른도감>은 GV가 없습니다.

제8회 진주같은영화제에 놀러오세요



지역단편

<경화> <호루라기> <52Hz> <밤낚시>





**관람료 

전 좌석 7천원



**인터넷 예매

인터파크 영화 

http://movie.interpark.com/search/movie.asp?search=%uC9C4%uC8FC%uC2DC%uBBFC%uBBF8%uB514%uC5B4%uC13C%uD130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남도 진주시 충무공동 |
도움말 Daum 지도
제8회 진주같은영화제에 놀러오세요


제11회 진주같은영화제의
메인 이미지를 공개합니다 !







제9회 진주같은영화제 부터, 메인 이미지 속에 그 해 상영작 중 '지역섹션'의 영화들을 담아내고 있습니다.
이 이미지를 통해 올해 진주같은영화제의 상영작을 한번 느껴볼 수 있지 않을까 싶어요.

올해 지역섹션 상영작인
장편영화 <앵커>(감독 최정민),
단편영화 <경화>(감독 이상진),
            <호루라기>(감독 김남석),
            <52Hz>(감독 최원우),
            <밤낚시>(감독 안흥성)까지..


올해 이미지 작업은, 합천에 살고계시는 귀촌 예술인 '권경희'씨가 해주셨습니다. 권경희씨는 『두 여자와 두 냥이의 귀촌일기』라는 책의 저자이며, 농사도 짓고 꾸준히 그림을 그리고 글을 쓰고 계신 예술인입니다. 
우연히 연이 닿게 되어 진주같은영화제의 이미지 작업에 함께 해주셨는데요~
앞서 말한 총 다섯편의 영화를 보고 그 작품들을 이렇게 하나의 그림으로 재탄생 시켜주셨어요 :)


지역 영화가 다시 지역 예술인의 손에서 만들어진다는 것.
그리고 이 이미지를 통해, 또 영화를 통해 지역민들과 소통할 수 있다는 것.

그것이 저희가 매년 진주같은영화제를 준비할 수 있는 계기이자 이유가 아닐까 생각해봅니다.


2018 제11회 진주같은영화제는 어떤 그림으로 그려질지 기대가 되는 오늘,
설레는 마음으로 여러분에게 메인 이미지를 공개합니다.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드려요 여러분 ♡





*제11회 진주같은영화제*

일시: 2018년 11월 2일~4일

장소: 롯데시네마 진주혁신점

상영작 및 타임테이블은 10월 중순 즈음 알려드립니다.

제8회 진주같은영화제에 놀러오세요

[경남지역섹션 상영작 발표]


제11회 진주같은영화제!
경남지역섹션에서 관객들과 만날 상영작을 발표합니다.


올해는 총 18개의 지역 단편과 장편 영화를 만났습니다.
공모회수가 늘어갈수록 출품 작품수도 늘고, 완성도 있는 영화도 많아져서 기쁩니다.


올해는 예년과 달리 부산, 울산 지역 작품을 제외한, 순수하게 경남을 중심으로, 경남에서 촬영한 작품, 경남에서 활동하는 영화인의 작품 그리고 경남 출신의 영화인이 제작한 작품으로 한정을 지어 공모를 진행했습니다. 가까운 부산과 달리, 경남지역에는 영화와 관련된 대학 학과가 없고 관련된 내용을 배울 수 있는 곳이 없습니다. 이런 열악한 환경에서 제작된 작품에 온전히 집중하고자 내린 결정입니다.


총 18개의 작품을 시민프로그래머들과 함께 꼼꼼하고 신중하게 심사했습니다. 영화의 완성도, 지역에서의 의미, 진주같은영화제 성격 등 다방면으로 이야기를 나눴습니다. 더욱 다채로운 장르와 이야기들로 심사를 하면서도 즐거웠고 또 우리가 사는 곳곳이 카메라 속에 아름답게 담겨 있는 모습을 보며, 얼른 영화제를 통해 여러분들에게 소개시켜드리고 싶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고민하는 과정에서 시간이 걸려 발표일이 늦어진 점 진심으로 죄송합니다. 
상영작 발표와 함께 진주같은영화제의 경남지역섹션 상영작 공모에 관심갖고 참여해주신 모든 분들에게 깊은 감사의 마음을 전합니다.



: 선정작 :
지역 장편 섹션
<앵커> 연출: 최정민


지역 단편 섹션
<경화> 연출: 이상진
<호루라기> 연출: 김남석
<52Hz> 연출: 최원우
<밤낚시> 연출: 안흥성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