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회 진주같은영화제에 놀러오세요




9월 8일 목요일!

제 9회 진주같은영화제 전야제가 진행되는 날입니다!






영화제를 기다리고 있는 자봉의 포스!






즐거운 축제에 즐거운 음악이 빠질 수가 없죠?


그래서 모셨습니다.

우리 동네 밴드계의 엑소, 

밴드 코모! (https://www.facebook.com/bandcomo)









가을밤을 아름다운 목소리와 음악으로 물들여 주셨습니다.

더 두근두근! 두근두근!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밴드 코모의 음악~







즐거운 음악으로 워밍업~하고

본격적으로 전야제가 진행되었습니다,


이번 사회는 진주시민미디어센터의 구민지 선생님!

며칠 전부터 대본을 작성하며 의욕을 불태우셨는데요~

사회자로 첫 데뷔무대를 무사히! 해내셨습니다! 






중간중간 퀴즈도 함께 했지요.

초대권 두 장은 퀴즈를 맞춘 두 분에게로~~~~



그리고 우리는 상영작 <트윈스터즈>를 함께 보았습니다.



서로 다른 나라로 입양되었던 쌍둥이 자매가 페이스북을 통해 다시 만나는 이야기에요.

실제 주인공인 사만다가 둘의 이야기를 직접 기록해서

더 의미가 있는 다큐멘터리 작품입니다.


이번 전야제 특별상영은 경남문화예술진흥원과 함께하는 무지개다리사업의

다양성문화 영화 상영회로 진행이 되었는데요.

다양한 문화를 함께 엮는 주제에 딱 맞는 영화였어요~










즐거운 상영 후에 뒷정리도 깔끔하게! 했습니다.



이제 내일 9일부터는 인디씨네 상영관에서 진행됩니다.


막을 올린 진주같은영화제,

이제 실내에서 만나요 여러분~~~~~



꼬밍순~~~~~










제8회 진주같은영화제에 놀러오세요



제9회 진주같은영화제, 곧 여러분을 찾아옵니다.

제8회 진주같은영화제에 놀러오세요






8월 18일 영화제 기간중에 예정되어 있었던

작은영화관 정책세미나가

참석자 일정으로 영화제 기간에 진행하기 어렵게 되었습니다.


현재 10월 중 여는 것을 목표로

진행을 하고 있습니다.


기다려주신 분들께 죄송한 마음 전합니다.

정책세미나와 관련된 내용은

영화제 기간 이후에 전해드리도록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제8회 진주같은영화제에 놀러오세요

제 8회 진주같은영화제 크라우드 펀딩 오픈

서부경남 유일의 독립영화축제, 진주같은영화제 크라우드펀딩 8월 30일까지 진행이승아 기자l승인2015.08.06l수정2015.08.07 18:39

서부경남 유일의 독립영화축제인 제 8회 진주같은영화제가 현재 펀딩사이트 와디즈에서 크라우드 펀딩을 진행 중이다. 진주같은영화제는 올해로 8회를 맞이했으며 2006년 그 첫 발걸음을 내디뎠다.



▲ 2014년 진주같은영화제 지역단편 상영 관객들

2015년 9월 17일(목) ~ 19일(토) 경남 진주 가좌동의 진주시민미디어센터 및 인근에서 진행되는 올해의 진주같은영화제에서는 경남/부산/울산 등의 지역을 기반으로 제작된 영화들을 상영하고 올 한 해 많은 사랑을 받았던 독립영화들을 초청작으로 상영한다.

또한 감독과의 대화, 야외상영 및 공연, 심야상영, 폐막파티, 기념품 판매, 자동차 극장 체험 등 다양한 부대행사가 준비되어 있다. 


원문보기 >> http://www.dandi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731


진주같은영화제 크라우드 펀딩 바로가기 >> http://www.wadiz.kr/Campaign/Details/1509


제8회 진주같은영화제에 놀러오세요

지역 영화제 후원자 되세요
‘진주 같은 영화제’크라우드 펀딩 30일까지 진행
2015년 08월 10일 (월)이대근 기자  dklee@kndaily.com
  
▲ 제8회 ‘진주 같은 영화제’가 현재 펀딩사이트 와디즈에서 크라우드 펀딩을 진행 중이다. 사진은 지난해 독립영화 포스터로 만든 에코백.
 서부경남 유일의 독립영화축제인 제8회 ‘진주 같은 영화제’가 현재 펀딩사이트 와디즈에서 크라우드 펀딩을 진행 중이다. 

 올해 8회를 맞는 ‘진주 같은 영화제’는 지난 2006년 그 첫 발걸음을 내디뎠다. 

 다음 달 17일부터 19일까지 진주 가좌동의 진주시민미디어센터 및 인근에서 진행되는 올해의 ‘진주 같은 영화제’에서는 경남ㆍ부산ㆍ울산 등의 지역을 기반으로 제작된 영화들을 상영하고 올 한 해 많은 사랑을 받았던 독립영화들을 초청작으로 상영한다.

 또한 감독과의 대화, 야외상영 및 공연, 심야상영, 폐막파티, 기념품 판매, 자동차 극장 체험 등 다양한 부대행사가 준비돼 있다. 

>>> 기사 전문보기 http://www.gnmaeil.com/news/articleView.html?idxno=287807


제8회 진주같은영화제에 놀러오세요



<레드툼 Red Tomb> (2013)





<상영정보>

9월 27일 (토) 오후 5시

장소: 진주시민미디어센터 내 인디씨네 상영관

관람료: 5천원

상영후 감독과의 대화가 진행됩니다.



<영화정보>

 다큐멘터리 / 한국 / 97분 / 12세이상관람가

 감독: 구자환

 출연: 성중수, 박상연



<줄거리>

해방 이후부터 53년 휴전을 전후한 기간 동안에 100만 명 이상의 민간인이 희생되었다. 그 속에는 지방 좌익과 우익의 보복 학살도 자행되었지만, 많은 피해자들은 남한의 군경, 우익단체, 미군의 폭격에 의해 학살을 당했다. 이 가운데 한국전쟁 초기 예비검속 차원에서 구금당하고 학살을 당한 국민보도연맹원이 있다. 전국적으로 23만~45만 명으로 추산되고 있는 이들은 대다수가 농민이었고, 정치 이념과 관계없는 사람이었다. 이들은 국가가 만든 계몽단체에 가입했다는 이유만으로 전쟁과는 직접적인 상관없이 국가의 이념적 잣대로 인해 재판조차 받지 못하고 무고하게 희생된 이들이다. 
(2013년 제39회 서울독립영화제)



<연출의도>

국민보도연맹원에 대한 학살은 오래전 과거 정권에 의해 잊힌 역사가 되었다. 참담했던 과거의 기록은 공립 교육 과정에서조차 찾을 수 없다. 자신의 죽음조차 알지 못한 채 제 발길로 죽음의 길로 걸어갔던 국민보도연맹 희생자들의 이야기는 수십 년의 세월이 흐른 지금도 구전으로 전해지고 있다. 그러나 당대의 학살 현장에서 살아남은 이들과 목격자들은 이제 기억이 흐려지고 세상을 떠나고 있다. 그들의 이야기는 이렇게 역사 속으로 사라지고 있는 것이다. 영화의 기획은 이런 위기감에서 시작됐다. 4년 전 제작을 시도했다가 제작비를 해결하지 못해 포기해야 했지만, 이제 더 이상의 시간이 남아 있지 않다는 것을 실감한다. 지금 하지 않으면 영원히 이들에 대한 정확한 기록을 할 수 없을 지도 모른다.
영화는 국민보도연맹 학살 사건을 규명하면서 이념적 논쟁을 벗어나 인간의 존엄성을 훼손했던 시대의 비극을 사실 그대로 기록하고자 한다. 또, 일제강점기 해방 이후 1950년대 미소 냉전시대의 매카시즘으로 빚어진 시대의 참상도 동시에 기록한다. 이를 통해 현 시대를 살아가는 젊은 세대들과 근현대사를 공유하고, 전쟁과 이념이 아닌 인권이라는 천부적 권리와 민주주의라는 의제로 관객에게 다가서려 한다.



<문의> 

진주시민미디어센터 055-748-7306




제8회 진주같은영화제에 놀러오세요

상영프로그램 안내 입니다.


* 상영관
- 개막식 : 경상대학교 교양동(17동) 185호실
- 섹션 7 : 경상대학교 야외공연장
- 그외 : 독립영화관 인디씨네

*GV = 감독, 관객과의 대화

* 사전예매는 전화로만 가능합니다. (748-7306)
취소는 상영시간 1시간 전까지 가능합니다.

제8회 진주같은영화제에 놀러오세요

섹션8 - 3. 사랑은 100℃ (Love, 100℃)

● 기본정보
감독 : 김조광수 / 극 / 2010 / 22분 / 컬러

● 시놉시스
민수는 청각장애인이다. 그리고 같은 반 친구인 지석이를 좋아하는 게이 소년이다. 민수는 대중목욕탕에서 때밀이 아저씨의 유혹에 이끌려 충동적인 섹스를 하게 된다. 그 날 이후 자꾸만 대중목욕탕에 가게 되는데……. 감독의 퀴어 단편 연작의 세 번째 작품으로 두렵고도 흥분되는 첫 경험의 순간을 퀴어적으로 섬세하게 풀어낸 수작이다.

● 연출의도
100℃는 물의 끓는점이다. 아직은 자신이 게이인지 확신이 서지 않는 사춘기 소년이 충동적인 섹스를 한 이후에 성장통을 잘 그려보고 싶었다. 물이 100℃를 지나면 액체에서 기체로 변하듯 사랑의 100℃를 지나는 소년이 게이로 눈 뜨는 성장통을.

● 스텝 & 캐스팅
출연 : 김도진, 곽재원, 윤세현
제작 : 정재헌
각본 : 김조광수
촬영 : 이형빈
조명 : 김경석
편집 : 권효림
미술 : 이애란

● 수상
11회 서울LGBT영화제(2011) 초청 레인보우 / 파랑(김조광수)
36회 서울독립영화제(2010) 후보 단편경쟁(김조광수)
4회 대단한 단편영화제(2010) 초청 개막작(김조광수), 감독특별전 - 김조광수(김조광수)

상영일시 : 9월 18일 일 / 11시

제8회 진주같은영화제에 놀러오세요

섹션8 - 2. 단풍맞이 단합대회 (How Wonderful Holiday)


● 기본정보
감독 : 오창민 / 극 / 2009 / 30분 / 컬러

● 시놉시스
오랜 친구 우기와 상범이 있다. 아름다운 단풍놀이가 한창인 가을. 어설픈 산악인 상범은 우기에게 가을 산행을 제안한다. 산을 싫어하는 우기지만 짝사랑하는 수진이 함께 간다는 소식에 동참한다. 하지만 산행에 수진은 나타나지 않는다. 등반 초입부터 틀어진 두 남자가 붉게 물든 가을 산을 오르는데…

● 연출의도
가끔 사람들과 어울리다 보면 갑자기 낯선 자신을 자각하는 순간이 온다. ' 지금 내가 무슨 말을 하고있는 거지? ' 자신의 최초 의도를 관철시키기위해 무리수를 두는 경우가 있다. 이미 일은 생각과 다른 방향으로 흐르고 있지만, 뱉은 말을 되 담을 수 없다. 그때부터 시작된 타인과의 자존심 싸움은 어리석게도 멈출 수 없다. 사실 두 사람 모두 알고있다. 지금의 싸움이 어리석은 자존심에 불과하다는 것을...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쉽게 양보하지 못한다. 그 놈의 자존심이 뭔데, 이렇게들 목숨을 거는 것일까? 자존심 때문에 몸숨까지 거는 어리석은 남자들을 그려보고 싶었다. 유치해서 사랑스런 그 자존심에 애정을 담아서 말이다.

● 스텝 & 캐스팅
제작 : 김솔, 최정열
각본 : 오창민
촬영 : 이형빈
조명 : 이형빈
편집 : 한유선
음향 : 양성진, 노재원
미술 : 김정희
출연 : 이응재, 조석현

● 수상
36회 서울독립영화제(2010) 후보 단편경쟁(오창민)
11회 대구단편영화제(2010) 수상 촬영상(이형빈), 후보 국내경쟁(오창민)
14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2010) 초청 판타스틱 단편 결작선(오창민)

상영일시 : 9월 18일 일 / 11시


제8회 진주같은영화제에 놀러오세요

섹션8 - 1. 척추측만 (Love in the Time of Allergy)

● 기본정보
감독 : 조현철 / 극 / 2009 / 18분 / 컬러

● 시놉시스
비염에 걸린 '조현'은 아토피성피부염과 기관지 혹장증에 걸린 '국영'과 사랑에 빠진다. '조현'의 친구 '만옥'을 만나던 날, '국영'의 비밀이 밝혀지고, '국영'의 병세는 더욱 악화되기 시작한다.

● 연출의도
상처받고 곪아 터져 병상에 놓이게 될 우리의 마음 혹은 몸뚱어리에 대하여

● 스텝 & 캐스팅
출연 : 최아름, 성다솜, 조현철
제작 : 이태안
각본 : 조현철
촬영 : 정혁기
조명 : 최아름
편집 : 조현철

상영일시 : 9월 18일 일 / 11시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