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회 진주같은영화제에 놀러오세요

 

2020 진주같은영화제 일반단편 상영작을 발표합니다.

 

그 어떤 것에도 구속받지 않는, 온전한 상상력의 세계. 단편영화를 본다는 것은 즐거운 일이다. 차분하게 A4용지에 프린트 된 글을 읽는다. 그리고 컴퓨터에서 링크를 열 때 기다림은 어떤 이야기가 펼쳐질지 두근거림으로 이어진다.

우선 압도적인 여성영화(주제)에 박수를 보낸다. 나와 이웃의 이야기, 날카롭지만 따뜻한 시선은 아직 우리 사회가 충분히 가치 있다는 것을 보여주었다. 예기치 못한 상황과 대사에 당황하기도 했고, 왠지 모를 부끄러움이 느껴졌다.

올해 일반단편은 730편이 접수되었다. 고무적인 일이지만 선정되지 못한 작품들이 눈에 밟힌다. 아쉽게 선정되지 못한 많은 작품이 있다는 사실을 기억하고 소중한 작품을 보내 준 모든 영화인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 

 

<기대주> 김선경 감독
한 중년 여성의 욕망과 사회적 편견을 일상의 에피소드를 통해 잘 드러냈다. 자신의 감정에 충실한 주인공의 행보는 유쾌하면서도 가볍지 않고 현실적이다.  

<김현주> 강지효 감독
두 주인공을 오가는 관계의 선을 섬세하게 묘사하면서 상황과 거리를 유지하는 카메라가 인상적이다. 영화는 인물의 심리 분석을 시도하기보다는 관객이 각자의 자리에서 자신의 시선으로 두 인물을 바라보게 한다.

<별들은 속삭인다> 여선화 감독
한편의 정갈한 동화와 같은, 관람 후 행복해지는 영화다. 탄탄한 스토리에 기반한 뮤지컬로 순수한 아이들의 세계를 아름다운 영상과 소리로 담아냈다. 시골의 풍광을 보는 즐거움도 있다.

<소풍같이> 전승표 감독
다소 성긴 영화적 구조는 아쉽지만 노년의 꿈과 열정에 공감하기에는 충분한 이야기다. 할머니 순주의 ‘한 여름 밤의 꿈’같은 소박한 환상 여정에 응원을 보내게 된다.

<여름손님> 김수현 감독
빛과 음향을 이용한 연출을 통해 편견 없이 타인을 받아들이고 그 교감에 균열이 생기는 과정을 담담하게 묘사했다. 엷은 미소를 품은 듯 무표정한 여중생 문경의 얼굴이 인상적이다.

<자전거 도둑> 송현우 감독
극한으로 내몰린 두 청소년의 사랑이야기가 생생하다. 감독은 인물에 대한 동정적 시선이나 설명을 배제하고 그들이 처한 위태로운 순간을 사실적으로 잡아낸다. 두 젊은 배우들의 연기도 주목할 만하다.

<창진이 마음> 궁유정 감독
깊숙이 감춰두고 싶은 인간의 폭력성과 잔인함을 끄집어 올린 이 영화는 서늘하고 불편한 공포를 유발시킨다. 단순한 선악구도를 넘어 선 두 주인공의 팽팽한 캐릭터 전개과정이 흥미롭다. 

<포세일> 이용섭 감독
짧은 시간 내 간결한 스토리로 메세지를 전달하는 단편의 묘미를 살린 작품이다. 리듬감 있는 편집은 긴장감을 증폭시키고 우화적 상상력이 여운을 남긴다.  

 

-2차 심사위원
박재현, 전은정

-1차 심사위원
진주같은영화제 사무국

 

 

 

  1. BlogIcon 티참작가 2020.09.21 22:28 신고

    안녕하세요 티참작가 입니다. 이제막 시작해서 소통할분도 없네요 아직미숙하지만 열심히 소통하겠습니다 ^^ 맞구독도 한번부탁드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 Recent posts